즐겨찾기+  날짜 : 2019-02-14 오후 01:49: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5년 동안 공들여 온 원해연 유치 힘 .. 주낙영 시장 11일~3월 중순까지 읍면..
제239회 경주시의회 임시회 8일 간 일.. 설 연휴 관광객시민들에게 큰 감동 선..
안동에서 한국의 문화를 느끼다!!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모집해요”
의료급여 사례관리 사업 효율성 증대 .. 경주시, 하수슬러지 감량화 사업 추진..
표준지 공시지가 조사, 황리단길 51.2.. 경주시, 농림축산식품부 170억 원 규..
저소득 위기가구 보호 위한 긴급지원 .. 국가안전대진단 저수지 담당자 교육 ..
주낙영 경주시장, 플라스틱 프리 챌린.. 경주소방서, 정기조회 및 직장교육훈..
경주시시설관리공단, 노인일자리 기업.. 방향 안내하는 버스승강장 방향표시 ..
아직도 경주는 살만한 고장, 구정 맞.. 사적지 곳곳 노점상 판쳐, 지도‧..
올해는 새로운 변화와 도전으로 지역.. 건강보험 경주지사 ‘클린공단 만들기..
송화도서관, 단체 도서 대출서비스 운.. 경북도, 현장에서 청년일자리 현안 해..
대구-경북 실국장 1일 상호 교환근무 .. 경북 표준지 공시지가 결정 공시
대대적인 ‘안전대진단’ 추진 … 재.. 경북도의 새로운 도약 … 도민을 향한..
미세먼지 저감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 .. 설연휴 기간 보문단지 관광객 20만여..
“노래하기 딱 좋은 나인데~” 외동농.. [인터뷰] 경주시청 도로과 김수식 과..
사설
출력 :
[사설] 탐천지공(貪天之功)은 안될 일
설명절을 앞두고 외동~농소간 국도건설이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면제사업으로 확정됐다는 희소식이 날아들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2월 14일
[사설] 조합장선거, 이젠 달라져야 한다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의 후보들의 면면이 드러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1월 31일
[사설] 옥외광고물 일제정비 더 이상 늦춰서는 안돼
관광객 2천만시대를 맞는 관광도시인 경주는 대한민국 관광일번지인 국제적인 관광도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1월 24일
[사설] 황남초에 전국 최초 발명체험교육관이 들어선다
경주교육에 희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올해 용강동으로 이전하는 황남초등학교의 옛 교정에 미래 발명인재를 육성하는 ‘발명체험교육관’이 들어서게 된다. 특허청이 발명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고자 국내에선 처..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1월 17일
[사설] 지방의원 연수제도 내실 있도록 개선해야
지방의원의 해외연수 실태와 문제점이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예천군의회 의원이 해외연수 기간 중에 동행한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데 이어 일부는 여성접대부를 불러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져 파문이 확산..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1월 10일
[사설] ‘환골탈태’와‘ 일심만능’
전국 대학교수들은 2018년 올해의 사자성어로 ‘임중도원(任重道遠)’을 꼽았다. ‘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라는 무척 깊은 뜻이 담겨있는 글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9년 01월 03일
[사설] 연말 물가상승에 서민경제는 ‘한파주의보’
2018년 한 해를 보내며 아쉬움과 설렘, 착잡함과 희망이 교차한다. ‘송년’과 ‘새해’가 우리에게 던지는 느낌을 곰곰이 되새기는 연말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7일
[사설] 탈원전 포기한 대만, 남의 일로만 봐선 안된다
대만 국민투표를 통해 차이잉원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반대하는 결정을 내려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0일
[사설] 경찰서 이전부지 확정이후 갈등 해소에 총력
경주경찰서 이전부지가 천북면 신당교차로 일원으로 확정됐다. 당초 경주시가 서악동 일원으로 이전부지를 선정해 추진중이었지만, 경북도에서 주변농지 잠식 우려 등의 이유로 불허해 무산됐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2월 13일
[사설] 축산악취로 인한 갈등 근본부터 해결해야
환경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는 가운데 축사 또한 점차 대형화하는 추세와 맞물려 필연적으로 인근 주민과 축산악취로 충돌이 발생한다. 지자체는 지자체대로 뾰족한 해법을 찾지 못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3일 ..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2월 06일
[사설] 서라벌배 전국초등학생골프대회를 마치며
한국초등학교골프연맹과 서라벌신문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제1회 서라벌배 전국초등학생골프대회’가 경주신라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되어 지난 20일과 21일 양일간의 일정으로 열전을 펼치고 폐막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2월 01일
[사설] 동해안 5개 시.군 상생협력이 기대된다
지난달 30일 정부는 제6회 지방자치의 날을 맞아 1988년 이후 30년만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발표하면서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에 대해 별도의 행정적 명칭인 ‘특례시’를 부여하고 추가적인 사무 특례를 확..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1월 23일
[사설] 일자리 창출 제대로 하려면 기업의 참여 적극 유도해야
‘일자리가 최고 복지’라고 했다. 최근의 어려운 경제여건을 구태여 거론하지 않더라도 고용시장 한파가 좀체 풀리지 않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1월 09일
[사설] 재정 분권이야말로 지방분권 실현의 필수
‘지방자치의 날’인 10월 29일부터 3일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주민들의 지방자치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넓히고 자발적 참여와 체험의 장 마련을 위한 ‘제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가 열렸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31일
[사설] 탈원전에 앞장선 한수원, 원전 생태계도 붕괴될 듯(?)
한수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해 야당의원들의 날선 비판과 공세가 쏟아졌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27일
[사설] ‘비리 유치원’ 근절할 재발 방지책 세워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적발된 공·사립 유치원의 실명이 공개돼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18일
[사설] 지역민과 함께 걸어온 서라벌신문 25년
지역신문은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다. 지역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발맞춰 그 역할과 기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지만 지역신문들은 백척간두 끝의 위기 상황에 놓인 지도 오래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11일
[사설] 농업예산 확충으로 농업.농촌 활력 불어넣어야
경주시 농업인구 대비 예산규모를 두고 시의회와 집행부 간의 공방이 벌어졌다. 경주시의회 제236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오간 얘기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10월 05일
[사설] 행정사무감사를 보며
경주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가 지난 18일 끝났다. 민선7기에 대한 첫 행정사무감사이기에 시민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았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9월 19일
[사설] 경주지진 2년, 정부는 벌써 잊었나
2년전, 규모 5.8의 지진이 경주에서 발생했다. 강진으로 23명이 다치고 재산피해는 5368건에 110억원에 이른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9월 13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보문단지 내 대형아울렛 입점 가시권
외동 ‘서가 도라지정과’ 미국 첫 수출길 올라
경주 조합장 선거 후보자 난립, 선거운동 과열 조짐
경주시 뒷짐 속 신고허가 받지 않은 불법 간판 ‘난립’
외동~농소 간 국도건설, 예타면제사업 선정
국내 최고의 사계절 스포츠 메카 도시로 나가는‘ 경주’
경주소상공인 연합회, 최저임금법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 규탄
경북도, 경주에 사회적기업 청년괴짜방 5호점 개소
경주동궁원 적자 줄이려 입장료 1000원 인상 계획
죽어가는 도심 상권을 언제까지 방치 할 것인가?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652]▲ 날씨 부조 ▲ 데지게 / 되지개 ..  
[374] 아름다울 가 嘉 꾀할 유 猷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1 사이좋..  
[651]▲ 가로다지 ▲ 미기 / 미이기 ▲ ..  
끼칠 이 貽 그 궐 厥  
<김미진의 생활영어> Dialog 10 모임 회..  
경주문화재탐방[26] 동궁과 월지 발굴조..  
[61] 앤드류 와이어스의 <크리스티나의 ..  
[650]▲ 개복찌 / 개복치 / 개뽁지 ▲ ..  
말 잘할 변 辯 빛 색 色  
교육청소년
송화도서관은 3월부터 도서관과 지역 단체 간의 교류 확산 및 책 읽는 사회기반 조성..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875
오늘 방문자 수 : 1,719
총 방문자 수 : 16,681,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