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2 오전 11:20:29
기획특집
  최종편집 : 2020-10-22 오전 11:20:29
출력 :
②신경주역 연계교통
    ▲ [막바지 공사 한창]신경주역 진입도로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신경주역 진입로는 신경주역~건천교..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16일
경주~서울 2시간만에 돌파 고속철 개통 확정
      ▲ 영업시운전 중인 고속철도가 신경주 역을 지나는 모습. 경부고속철도 ...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10일
코레일의 모델, 명품 역 꿈꾼다
    ▲경주발전의 관문이 될 신경주역 전경. 경주와 서울사이를 2시간만에 돌파하는&nb..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10일
[인터뷰]원종구 고속철도 신경주 역장
    ▲ 원종구 역장 원종구 고속철도 신경주역장(55)은 “철도에서 근무한 경험과 ..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10일
국새 장인 도장 “단순 선물로 받았다”
    민홍규 제4대 국새제작단장으로부터 도장을 받아 관심을 모았던 최양식 경주시장이..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03일
[창간 제17주년 특별인터뷰]최양식 경주시장
    ▲ 최양식 경주시장 장수촌·예술인촌 조성 재임기간 꼭 이루고 싶은 정책시..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03일
명사와의 대담<9> 황능곤 전 신라초등교장
    ▲ 팔순에도 창작활동에 바쁜 황능곤(黃能坤) 전 신라초등교장은 겸손과 화목이 바탕될 때 진실한 삶이..
편집부 기자 : 2010년 10월 02일
[지상중계]시의회 시정질문
    ▲ 시의회 시정질문이 16일과 17일 이틀동안 진행됐다. 최양식 시장(오른쪽)이 이태현 부시장과 답변을..
편집부 기자 : 2010년 09월 18일
다양한 체험상품에서 경주관광 새희망
    ▲ 농촌체험관광이 경주관광활성화의 새로운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관광객 유입과 체험마을별..
편집부 기자 : 2010년 09월 13일
신라옛길과 산양산삼으로 전국으뜸 체험마을 꿈꾼다
    ▲ 양북면 범곡리 산양산삼마을을 찾아온 체험관광객들이 산삼 옮겨 심기에 참가해 즐거워하는 모습. ..
편집부 기자 : 2010년 09월 13일
사라지는 경주풍경의 그리움<6> 건천의 사랑방 협동이용소
    ▲ 힘겹게 돌아가는 이발소 회전등, 낡은 의자, 44년 경력의 백수현씨의 손놀림이 부드럽고 따뜻하다. ..
편집부 기자 : 2010년 09월 04일
명사와의 대담(8) 이원식(李源植) 전 경주시장
    ▲ 역대 경주시장 중 가장 오래 시장직을 맡았던 이원식 전 경주시장은 막내사위인 박재범 변호사 사무..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28일
세계유산 양동, 관람객수 제한 검토
    ▲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확정된 지난 1일 마을주민들이 풍물놀이를 하며 자축하고 있다.(사진 경주시 ...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15일
경주, 국내 최고 역사문화도시 위상 드높여
    ▲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세계유산위원회 회의 「한국의 역사마을 : 하회와 ...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15일
마을전체가 문화재인 세계적 문화유산
    ▲ 양동민속마을 전경. 지난 1984년부터 마을전체가 중요민속자료 제189호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15일
'한지붕 두가족' 주민보존기구 '정립' 시급
    ▲ 세계유산 등재 이후 관람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어떤 유산을 세계 유...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15일
세계유산은 151개국 911점
    ▲ 세계유산 상징 로고 유산이란 우리가 선조로부터 물려받아 오늘날 그 속에 살고 ..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15일
그 따뜻하고 폭신한 추억의 쉼표를 찾아서
    ▲ 솜틀기계에서 냄새와 먼지를 없애는 재생과정을 거친 목화솜은 몸에 좋은 천연 솜으로 한 결 한 결 ..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14일
명사와의 대담<7> 누비장 김해자
    ▲ 김해자 누비장은 "누비는 이제 기능을 넘어 한국의 정신문화로 봐야 한다"면서 "'..
편집부 기자 : 2010년 08월 01일
제5대 시의회 활동종료
    ▲ [아듀 제5대시의회]제5대 시의회 마지막 임시회 본회의가 열린 25일, 시의원들의 좌석 곳곳이 텅 비..
편집부 기자 : 2010년 06월 26일
   [1] [2] [3] [4] [5] [6] [7] [8] [9]  [10]       
집중취재
오피니언
문화관광
경북문화관광공사 SNS대상 관광부문 최우수상 수상
라한셀렉트 경주, 캠핑 무드 루프가든&선셋 펍 운영
연안초총동창회, 전교생 체육복 기증
국화 향기 가득한 동궁원으로 오세요
제호 : 서라벌신문 / 대표전화 : 054-777-6556~7 / 팩스 : 054-777-6558 / mail : press@srbsm.co.kr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등록일 : 서비스 / 발행인 : 김현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서라벌신문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