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4 오후 12:15: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 코로나19 53번 확진자 발생 서호대 의원, 후반기 제8대 경주시의..
주낙영 경주시장 취임 2주년 “ 찬란.. 해오름 동맹, 동해남부선 전동차 연장..
제3회 서라벌배 전국초등학생 골프대.. 여성친화도시 조정위원회 및 시민참여..
경주시 인사발령 (7월 1일자) 수돗물 각종 부분 기준 등급치 보다 ..
제251회 경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폐.. 경주시의회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촉..
경주시 2분기 관내 수산물 방사능 분.. 김석기 의원, “사용후핵연료 저장 ..
30여년 숙원사업인 천북면 신당리 희.. 동천동 공영주차장 준공, 동천동 주차..
경주소방서, 어린이집 원생 손편지에 .. 힐튼경주, 동국대 호텔관광경영학부에..
동국대 경주병원, 급성기뇌졸중 적정.. 참전용사 희생과 헌신, 6,25전쟁 70주..
“우리는 이길 수 있다” 경북도,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
경북도 귀농하기 좋은 고장, 전년도 2.. 제11대 전반기 경북도의회 의정할동 ..
경북도, 사전 계약심사로 294억원 예.. 경북도 지역대학교와 공공외교 해법모..
박차양 도의원, 제8회 우수의정대상 .. 원자력환경공단, 제1차 규제입증위원..
원자력환경공단, 중소기업 제품 판로.. 한수원, 고리1호기 해체 계획서 초안 ..
한수원, 결연 사회복지시설에 후원물.. 한수원 성장사업본부, 청렴문화 확산 ..
편집국에서
출력 :
[편집국에서] 선거 과정에 발생한 시민 편갈림 피해 해결은?
선출직에 나서는 후보들은 도덕적 흠결이 없어야 한다. 그 이유는 후보자 시절에는 경주의 일꾼 운운하지만 당선되면 지역의 발전과 안녕을 책임져야하는 지도자로 자리하고 그 지역을 이끌어가기 때문이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30일
[편집국에서] 진정한 공복의 자세는 시민을 우선 배려하는 자세
정부도 지방자치단체도 입만 열면 국민이 우선이고 시민을 위해 존재한다고 한다. 당연한 말임에도 곧이곧대로 들리지 않은 까닭은 무엇일까? 결국 국민들과 시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고 있다는 반증일 것이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5월 23일
[편집국에서] 지방선거 아직도 구태 계속돼 시민들이 걱정하고 있다
지방선거가 꼭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6·13 지방선거는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경북도 교육감 그리고 경주시장과 시도의원 선거가 치러진다. 또 각 정당들의 지지도를 측정하는 투표도 함께 치러진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5월 16일
[편집국에서] 7대 경주시의회 의원 몇 명이나 살아 돌아올까 관심꺼리
제7대 경주시의회 의원들의 임기 만료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6·13지방선거가 약 40여일을 남겨둔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 현 시의원들이 몇 명이나 살아서 돌아올 지 관심꺼리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5월 10일
[편집국에서] 공천제도가 문제? 선거도 못해 보고 도의원 당선이 웬 말
지방선거는 곳곳이 함정이다. 시민들의 권리는 뒷전이고 정당정치라는 명분아래 자기들만의 잔치판을 벌이고 유권자의 권리는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특히 경상도나 전라도 모두가 어느 한 정당에 눈을 꽂아 무조건적..
편집부 기자 : 2018년 05월 02일
[편집국에서] 올해 지방선거도 진흙탕 예상, ‘인물난은 경주의 불운’ 여론
자유한국당 경주시장 후보와 일부 시의원에 대한 공천이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선거레이스가 시작됐다. 늦어도 도의원과 나머지 시의원 공천도 주중으로 마무리 될 전망이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4월 25일
[편집국에서] 공천 낯 뜨거운 진실공방에 시민들만 바보가 되나?
시끄러운 것 보니까 선거철인 모양이다. 선거철 마다 빠짐없이 나라 안 전체가 들썩이고 지역에는 감정싸움에 거덜이 날 지경이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4월 18일
[편집국에서] 공직자들 공휴일 특근 관광지 돌보는데 활용됐으면 좋으련만…
토요일과 일요일 그리고 국경일은 공직자들도 법적으로 쉬는 날이다. 쉬어야 에너지를 충전해 더욱 열심히 일할 것이다. 그런데 경주시청 직원들 상당수는 이런 공휴일 날이면 특근하는 공직자가 많아 특근비가 지출..
편집부 기자 : 2018년 04월 11일
[편집국에서] 경주 지도자들 선조들의 손님맞이 정신 본받았으면
신라 천년고도 경주에도 관광시즌이 찾아와 지난 주말부터 관광객들이 쏟아지고 있다. 보문단지를 비롯해 동부사적지와 흥무로 등 벚꽃나무 군락지 일대에는 교통 혼잡으로 마비상태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4월 04일
[편집국에서] 굴착공사 후 복구되지 않고 방치된 도로 누가 책임지나?
경주시민들이라면 그 많은 시가지 도로가 어떻게 망가졌는지 다 알 것이다. 살펴보면 망가져 방치된 도로 80% 이상이 각종 상하수도 공사를 완료하고 복구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3월 28일
[편집국에서] 세상에 이런 일이 서천둔치에서 발생하고 있다
정말 어이없는 일들이 서천둔치에서 발생해 시민 모두가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권을 위해선 법과 공권력도 무력화시키는 무법천지가 서천둔치에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3월 21일
[편집국에서] 선거운동 문자 무차별적 “띵동” 언제부터 그리도 우대했나? 불만쇄도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각 예비후보자들의 활동이 두드러지고 있다. 선거일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와 일반인들은 길게만 느껴지지만 예비후보자들은 마음이 바쁘다. 때문에 이들의 걸음걸이가 빨라지면서 선거운동 행보..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3월 15일
[편집국에서] 시민혈세 지원받아 쓰고 남으면 반납도 할 줄 알아야
지난 2일은 정월대보름, 대보름은 가장 큰 보름이라고 해서 대보름이라는 뜻으로, 쟁반같이 둥근 달을 볼 수 있는 날이다. 현재는 설과 추석만이 민족의 명절로 여겨지지만 농경사회였던 과거에는 정월대보름날이 설..
편집부 기자 : 2018년 03월 08일
[편집국에서] 발등의 불도 모르면서 경주백년대계 운운할 자격?
덕동댐 저수율이 40% 이하로 떨어졌다고 한다. 정말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발등의 불이란 말이 실감나는 현실이다. 가장 심각하고 다급할 때를 이르러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고 한다.
서라벌신문 기자 : 2018년 02월 28일
[편집국에서] 소통과 의정보고회의 의미와 주인을 모시는 자세
연일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한파 속에 소통이다 의정보고회다 하며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해 시민들은 불만이 많았다. 뭐가 그리 급한지 추위가 좀 누그러지면 해도 될 것을 자신들의 형편대로 밀어붙이는 처사에 ..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13일
[편집국에서] 청소년 수련시설 허가 남발로 기존업체들 생존 여부 불투명
전국 각급 학교학생들의 수학여행지로 각광을 받던 경주숙박단지가 세월호와 메르스 그리고 지진 등 연이은 각종 재난으로 결국 정부가 나서 학생들의 단체 수학여행을 규제하는 상황까지 빚어졌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07일
[편집국에서] 법적으로 문제없다지만, 투기성 택지개발에 의한 난개발 대책 세워야
공직자들 사이에서 “법에는 하자 없는데 제제할 방법이 없다”는 말이 자주 나온다. 만약 불허가 처분 결정이 내려져 행정소송이라도 당하면 패할 것이 뻔 한 일인데 허가를 안 해줄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논리다...
편집부 기자 : 2018년 02월 01일
[편집국에서] 월성원전과 주변지역 주민들 간 신뢰 회복해야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우라늄을 원료로 하는 원자력발전소가 된서리를 맞고 있다. 지금까지 원전산업의 비약적 발전은 한수원은 물론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각 원자력발전소 그리고 원자력 관련 각종 산업체들..
편집부 기자 : 2018년 01월 24일
[편집국에서] 물 부족으로 인한 경주의 위기 극복에 시민모두가 동참해야
물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 물어볼 것도 없고 말하면 잔소리다. 결국은 고통은 물론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생각만 해도 끔찍한 현실을 예견하면서도 물은 하늘에서 공짜로 쏟아지는 것으로만..
편집부 기자 : 2018년 01월 17일
[편집국에서] 경주시장을 하겠다고 하는 인사들의 기준과 처세술
올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경주시장을 하겠다는 인사들의 처세술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름 그대로 겸손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존중하며 천년고도 경주의 장래를 책임지겠다고 출사표를 던졌기 때문에 행동 하나..
편집부 기자 : 2018년 01월 10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서라벌의 매월당 다향(茶香)을 따라
◈ 기 고 ◈ 자매결연 50년 역사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경주시의회 시의원들 왜 이러나?
경주시, 정부합동 시군평가에서 괄목할 상승세로 ‘도약상’ 수상
안강전자고, 등교수업 진행하며 ‘덕분에 챌린지’
근화여고, ‘덕분에 챌린지’캠페인 동참
이번엔 정부의 약속을 반드시 받아내자
걷기운동은 치매예방과 코로나 스트레스 해소
너무 오랜만에 듣는 소리, 용강유치원 입학 축하
효청보건고, ‘덕분에 챌린지’릴레이 캠페인 동참
포토뉴스
서라벌연재
[720] ▲ 강내이 / 강냉이 / 강넹이 ▲ ..  
[441] 둥글 원 圓 깨끗할 결 潔  
경주문화재탐방[72] 유적 발굴조사  
[78] 조르주 루오의 <에케 호모>와 <수..  
[719] ▲ 눈꼽재이 / 눈꼽지 / 눈꼽째기..  
[440] 흰 비단 환 紈 부채 선 扇  
경주문화재탐방[71] 왕경지구 내 가스관..  
[125] 사진으로 만나는 안동하회  
[718] ▲ 가새 / 가세 / 가시개 / 가시..  
[439] 휘장 유 帷 방 방 房  
교육청소년
용황유치원(원장 김정남)은 지난달 23일~25일 3일에 걸쳐 우리 조상들이 설, 추석과 ..
상호: 서라벌신문 / 주소: 우) 38098 경북 경주시 양정로 273 경주인쇄소 3층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관
mail: press@srbsm.co.kr / Tel: 054-777-6556~7 / Fax : 054-777-655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 01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협
Copyright ⓒ 서라벌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518
오늘 방문자 수 : 26,649
총 방문자 수 : 26,593,125